동장영렬사릉원은 2014년 7월 1일, 길림성 왕청현 동광진 묘구촌에 세워졌습니다.

동장영은 안휘성 종양현 사람으로서 선후로 중공려일동경특별지대 책임자, 중공상해 려중구위 서기, 하남성위 서기, 대련시위 서기, 동만특위 서기 등 요직을 담당하였으며 1934년 3월에 왕청현 동광진 묘구촌 대북구에서 일제놈들과 싸우다 27세를 일기로 장렬히 희생되였습니다.

왕청현에서는 2011년 6월부터 동장영렬사릉원을 건설하였습니다. 2013년 9월, 교육기지의 역할을 충분히 발휘시키기 위해 왕청 현위와 정부에서는 200여만원을 투자하고 새일대관심사업위원회에서 렬사릉원을 다시 확건했습니다.

123평방메터 되는 동장영기념관에는 렬사유물과 도편 등 유품이 전시되여 동장영 렬사의 짧디짧은 전투적 인생을 실감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박정일, 림철, 리성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