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그릇이 있었습니다.

어떤 아이가 와서 그 그릇에

물을 담았습니다.

그래서 물그릇이 되였습니다.

그러나 어떤 아이가 오더니

그 그릇에 쓰레기를 담았습니다.

그 그릇은 그만 쓰레기통이 되였습니다.

어느 날 어떤 아이가 쓰레기를 비우고

그 그릇에 예쁜 꽃을 심었습니다.

그릇은 예쁜 화분이 되였습니다.

이처럼 담기는 것에 따라

그릇의 이름이 달라집니다.

가만히 생각해보세요

우리들의 마음속에 어떤 것을 담아야 할지~

‘좋은 글’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