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쪽같이 빠져나오다’, ‘감쪽같이 속이다’와 같이 하는 일이 날쌔고 솜씨 있어서 남이 전혀 알수 없도록 아무런 흔적도 없는 것을 가리킵니다.

이 말은 곶감의 쪽을 먹는 것과 같이 날쌔게 한다는 데서 유래된 말입니다. 곶감의 쪽은 달고 맛이 있기 때문에 ‘둘이 먹다가 하나 죽어도 모른다’는 말이 있는 것처럼 누가 볼 사이도 없이 빨리 먹을 뿐만 아니라 말끔히 흔적도 없이 다 먹어치운다는 뜻입니다. 따라서 일을 빨리 하거나 무엇을 빨리 먹는 것을 감쪽을 먹는 데 비유하게 되여 이 말이 나왔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