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편은 멥쌀가루를 익반죽하고 콩, 깨, 밤 등 소를 넣어 반달모양으로 빚은 영양가 높은 음식입니다. 연변의 조선족들이 ‘밴새’라 부르기도 하는 송편은 오래전에는 추석 밥상에서 제일 어른대접을 받았던 음식입니다. 빚은 떡을 솔잎을 깔고 찐다는 데서 그 이름이 유래됐다는 송편, 추석 전통음식으로 불리는데 추석에 뜨는 둥근 보름달과는 대조적인 반달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왜서일가요?

《삼국사기》에 따르면 백제 의자왕 때 궁궐 땅속에서 파낸 거부기 등에 “백제는 만월(满月)이고 신라는 반달이다.”라고 씌여있었다 합니다. 점술사는 백제는 만월로 다음날부터 쇠퇴하고 신라는 앞으로 크게 발전할 징표라고 해석했고 결국 백제는 신라에 의해 멸망했습니다. 이때부터 반달은 더 나은 미래를 기원하는 뜻으로 씌였고 그러한 뜻을 담아 송편도 반달모양으로 빚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