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연명(陶渊明 365년-427년)은 우리 나라 동진과 송나라 때의 시인입니다.부유하지 않은 귀족 가문에서 태여난 도연명은 29세에 벼슬을 얻었습니다. 하지만 권력 다툼에 얼룩진 벼슬길은 그가 바라던 것이 아니였습니다. 그는 늘 자연 속에 파묻혀 살아가고 싶어했습니다. 마침내 41세에 벼슬을 버리고 시골로 들어가 살기 시작했는데 이때 쓴 시 〈귀거래사(归去来辞)〉가 아주 유명합니다. 자연의 리치에 따라 목숨이 다할 때까지 살아가겠다는 다짐이 들어있습니다. 그의 작품 속에는 화려한 귀족의 문학과 달리 소박한 민중의 삶이 솔직하게 드러나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