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차의 바퀴는 맨 처음 나무로 되여있었습니다. 그러나 나무는 너무 쉽게 닳았습니다. 그래서 쇠로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쿠션이 없어서 엉뎅이가 너무 아팠습니다. 그래서 쇠바퀴가 굴러가는 길바닥에 고무를 깔아보았더니 너무 편하고 좋았습니다.

문제는 그 넓고 긴 길바닥에 고무를 까는 일이 문제였습니다. 너무 큰 비용과 로동력이 소모되였습니다.

그때 어떤 사람이 말했습니다.

“길바닥과 바퀴를 서로 바꾸어보면 어떨가?”

“에잇, 그건 말도 안돼. 단단한 쇠바퀴도 차 무게를 견디기 힘든데 고무는 무거운 것을 올려놓기에는 너무 물렁물렁해서 적합하지 않아. 그건 절대로 불가능한 일이야!”

그러나 이 사람은 연구에 연구를 거듭한 끝에 고무 속에 바람을 넣은 타이어를 개발해냈습니다. 순식간에 고무 길바닥과 쇠바퀴가 바뀐 것입니다.

“그 일을 내가 어떻게 해?”

우리 친구들은 늘 이런 생각을 합니다.

“어디 한번 제대로 한판 붙어보자, 나는 잘해낼 수 있다!”

이제부터는 이런 열린 마음을 가져보는 것이 어떨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