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림성 도문시에 있는 일광산은 도문 시구역과 4.3킬로메터 떨어진 월청진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해발이 400 메터인 일광산은 아직 해가 저물기도 전에 중천에 둥근달이 걸려있어 밤낮이 밝다고 하여 일광산(日光山)이라 불렸습니다.

일광산은 풍치가 좋고 천태만상의 괴석이 많아 불후의 명산이라 널리 구전되고 있습니다. 일광산에는 많고 많은 전설들이 있습니다.

아주 멀고 먼 옛날, 태고의 신비한 거룡이 장백산에서 높이 솟아 동쪽으로 날던중 굽이굽이 룡트림을 하는 은빛 두만강에 매혹되여 몸 날림을 멈추고 넋없이 두만강을 내리 굽어보다가 웅장하고 우아한 기운이 감도는 일광산으로 굳어졌다는 전설, 고려를 뒤엎고 조선을 세운 태조왕조 리성계가 두만강 강기슭에 활을 쏘아 가파로운 절벽산을 만들었다는 전설의 산입니다.

이 밖에 조선팔도에서 모두가 혀를 찼다는 “대선지식(大善知识)” 수월스님이 한국 충남홍선군에서 길을 떠나 1912년 4월에 짚신을 신은 채로 두만강을 건너 일광산 화엄사에서 3년간이나 자비의 행각을 벌렸다는 유서 깊은 일광산이기도 합니다.

7월의 일광산은 만화방초로 산기슭은 ‘꽃바다’로 장식되여 해내외의 관광객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일광산은 중국의 첫 조선말 영화 <<첫봄>>을 찍은 촬영장이기도 합니다.

박정일, 림철, 리성호 기자